구인사 홈페이지 바로가기

문화재
템플스테이 > 문화재
자연이 들려주는 나를 찾아서, 소백산 구인사

천년을 기다리다 소백산주목군락

주목(朱木)은 살아서 천 년, 죽어서 천 년을 간다고한다. 도대체 누구를 기다리느라 거친 바람 맞아가며 살아서도 천 년을 살고, 죽어서도 천 년을 잠들지 못하는 걸까? 해발 1,200~1,400m 소백산 능선을 따라 고집스럽게 자리를 지키고 있는 주목군락을 보니 마음에 끝없는 물음이 맴돈다.
주목은 조선시대 왕실의 가구 재료로 사용할 정도로 높은 상품가치를 인정받았으며 금표에 의해 보호되었기 때문에 일반인은 엄두도 낼 수 없었고, 다만 대갓집이나 궁궐의 정원수로만 이용되었다고 한다. 특히, 이곳의 주목은 바람과 눈의 영향으로 굴곡이 심한 가지의 모양이 매우 인상적이다.

분류 : 자생지
지정일 : 1973. 06. 20
 

단양IC → 5번국도(단양방면) → 상진대교 - 단양읍내 → 고수대교 → 고수동굴 → 천동관광지 → 다리안관광지


상단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