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소개

산사에서 신선처럼

**요즘 대한민국의 코로나 이슈로 잠시 예약싸이트를 닫아 둡니다.
안정화 되고나면 다시 열겠습니다.
**지금은 전국적으로 2~3등급으로 방역지침도 격상되어 관광객의 모든 출입도 일체 금지하고 있사오니 널리 양지 바랍니다.

*곧 모두와 함께 할수 있는 시간을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구인사는 소백산 국망봉을 중심으로 장엄하게 늘어선 봉우리 가운데 연화봉 아래 연꽃이 만개한 연화지 계곡의 대승영지에 자리하고 있다. 1945년 천태종 중창조인 상월원각대조사가 '억조창생 구제중생 구인사'로 명명하고 칡덩굴로 얽어 만든 삼간초암에서 뼈를 깎는 수행정진으로 통해 대도를 이루어 500여년 간 은몰 되었던 천태종을 이 땅에 다시 중창시킨 도량이다.



법화경을 소의경전으로 한 천태교의만이 말법시대를 제도할 유일한 길임을 천명하고 1966년 천태종 중흥을 선포하고 종단으로 등록을 함으로써 역사의 전면에 다시 등장, 애국불교ㆍ대중불교ㆍ생활불교를 3대 지표로 하여 새불교운동을 전개, 오늘에 이르고 있다.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수행을 하는 주경야선의 실천 수행을 통해 자립경제의 기반을 갖춘 구인사는 전쟁 등으로 벌거벗은 소백산 일원에 200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웅장한 소백산을 더욱 푸르고 아름답게 만드는 기틀을 마련하였다.



구인사는 현재 5층 대법당(설법보전)과 관음전, 대조사전, 천태역대조사전을 비롯하여 대중들의 수행공간인 인광당, 관성당, 광명당, 향적당, 도향당 등 50여동의 건물들이 아름다운 단청을 입고 사계절 소백산의 자연과 어우러져 장엄한 연화도량으로 빛을 발하고 있다.



1만여명의 신도들이 상주할 수 있는 구인사에서는 개산 이래 관음영장으로 누구나 기도정진을 하면 한 가지 소원이 이루어진 다하여 말세 중생들의 귀의처로 전국 천태종도의 구심점으로 그 역할을 다하고 있다.